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단 정보 바로가기
맑음
맑음 0.0℃
미세먼지

미세먼지 (좋음)

초미세먼지 (보통)

모바일 메뉴 열기

서브메뉴

본문영역

올 하반기에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 시행 new

용산구, 무색 페트병 전용수거함 53곳 설치
- 폐비닐·페트병 고품질 재생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 이르면 5월부터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 시범운영
- 하반기 중 전면 시행 예정

쓰레기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단독주택과 상가지역의 재활용품 분리배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내용 확인이 어려운 검정 봉투에 온갖 재활용품을 섞어 버리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이물질이 묻거나 제대로 분리가 안 된 폐기물은 잔재쓰레기로 분류돼 환경오염, 처리비 인상 등 부작용을 낳는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이르면 5월부터 단독주택, 상가지역 등을 대상으로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를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양질의 폐비닐, 음료·생수 무색(투명) 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내용은 간단하다. 폐비닐(색상, 종류 무관)은 투명?반투명 봉투에, 음료·생수 등 무색 페트병은 유색페트병과 분리하여 투명·반투명 봉투 또는 무색 페트병 전용봉투에 담아 매주 목요일 집 앞에 배출하면 된다. 
폐비닐, 무색 페트병 외 다른 재활용품은 이날 배출할 수 없다. 
공동주택의 경우 기존처럼 정해진 날짜에 분리배출하면 된다. 단, 무색 페트병은 유색 페트병·일반 플라스틱과 나눠서 버려야 한다. 페트병에 붙은 라벨도 제거하는 게 좋다. 
구는 일정기간 시범운영을 거쳐 이르면 하반기 중 제도를 전면 시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진정 국면에 따라 구체적 시행 시기를 정한다. 
제도 시행의 준비 단계로 구는 이달 중 지역 내 재활용정거장(단독주택지역 재활용 분리수거함) 53곳에 무색 페트병 전용 수거함을 설치한다. 기존 '종이', '병', '캔', '비닐', '플라스틱&페트' 5개 칸에 '투명페트' 칸을 더하는 방식이다. 
유색 페트병·일반 플라스틱은 ‘플라스틱&페트’ 칸에 배출하면 된다.
이 외도 구는 서울시와 협의를 거쳐 무색 페트병 전용 봉투를 단독주택 각 세대에 지급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분리배출만 잘 해도 폐비닐과 페트병을 다양한 용도로 재활용할 수 있다”며 “하반기에 본격 시행될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에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원순환과(☎2199-7314)
작성자
홍보담당관
등록일
2020.03.23
조회
835
이메일
전화번호
 
부서
자원순환과
첨부
 
"출처표시"용산구청이(가) 창작한 `올 하반기에 폐비닐·페트병 목요 배출제 시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다음글에 관한 표입니다. 총 2열로 되어 있으며 1열은 이전글, 다음글, 2열은 이전글 제목, 다음글 제목에 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글 후암동, ''코로나19 함께 막아요''
다음글 “이촌동 치안공백 없다”

목록 트위터로 보내기